창주사는 체탕진(澤當 ) 남쪽으로 약 2km 정도 떨어진 공르산(貢日山) 남쪽 기슭에 위치하고 있는 송찬캄푸가 건설한 사원입니다. 창주사는 티벳에서 가장 오래된 사원 중의 하나로서 토번시기 티벳에서 첫번째로 불당이 건설된 곳으로, 약 1300여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고찰입니다.

“창주(昌珠)”라는 의미는 티벳어로 독수리와 용이란 뜻으로, 전설에 위하면, 주역과 천문에 능한 문성공주가 티벳에 들어온 초기에, 오행을 운용하여 천문과 지리를 관찰해보니, 티벳 전역의 지형이 나찰마녀(羅刹女)가 누워있는 형태로서, 이는 티벳왕조에 매우 불리한 형세이므로, 나찰마녀의 심장과 팔 다리에 사원을 건설하여 그 힘을 누르고자 하였습니다.

나찰마녀의 모습

나찰마녀의 모습

이에 나찰녀의 왼쪽 어깨에 해당하는 곳에 창주사를 건설하였습니다.

또다른 전설에 위하면, 창주사를 건설하기 전에는 이곳이 하나의 호수였다고 합니다. 그 호수에는 악룡이 살아서 사원 짓는것을 훼방하고 사람들을 괴롭혔는데, 송찬캄昌珠寺포가 큰 독수리로 변하여 용을 제압한후에야 비로서 창주사를 건설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후로 사원을 창주사””라고 부르면서 송찬캄포의 업적을 기념한다고 합니다.

라싸의 조캉사원과 동시대에 건설된 창주사는 건축양식이 조캉사원과 유사합니다.

좐징통으로 되어있는 복도

좐징통으로 되어있는 복도

 

창주는 크게 대전과 좐징(마니)로 되어있는 복도, 그리고 정원, 이렇게 크게 3개의 부분으로 되어있습니다.

그 중 주요 건축물은 대전으로서 아래층은 송찬캄포를 비롯한 관세음의 동상이 있으며, 2층은 창주사에서 가장 오래된 전당으로서 파드마삼바바(연화생,蓮花生)의 불상이 있습니다.

창주사 대전

창주사 대전

특히 대전에 있는 “진주탱화 – 관세음 보살 휴식도”는 진주를 꿰어 무늬를 만든 길이 2m, 너비 1.2m의 매우 커다란 탱화입니다. 이 탱화에는 진주 3만개와 다이아몬드 1개, 루비 2개, 사파이어 1개가 있고 그 밖에 다양한 보석과 황금으로 단장되어 있습니다.

진주탱화

진주탱화 – 관세음 보살 휴식도

이 탱화는 7~800여년전 원나라 말기, 명나라 초반에 당시의 티벳 왕후가 자금을 들여서 만든것으로 , 진주와, 각종 보석으로 색을 마추어 만든 정교함과 특이함으로 탱화의 보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창주사 종

창주사 종

사원의 정문뒤에는 구리로 만든 종이 걸려있고, 종에는 티벳어로 새겨져 있는데, 이 종은 중국 내륙지역의 한족 승녀가 주조한 것으로 당나라 시기의 중원과 티벳의 문화와 종교적 교류의 역사를 증명하는 중요한 가치가 있는 종이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