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은 티벳의 겨울이 시작되는 첫 달입니다.
날씨는 건조하고 바람이 부는 날들이 많아지면서, 산소포화량도 여름보다 훨씬 낮아 집니다.

티벳에서의 높은 고도지역으로의 여행은 좋지 않지만, 체탕이나 린즈쪽의 문화 여행에는 매우 적합한 날씨입니다.

 

 

 

기온을 보면 대부분의 지역이 밤에는 영하로 떨어집니다.

라싸의 경우는 한 낮에도 11.4도 밖에 안되면, 남초호수도 영상 1.4도 밖에 되지 않습니다.

라싸 같은 경우는 서울과 낮 기온은 거의 비슷합니만, 밤에만 서울보다 많이 추운 영하 -5.3까지 내려갑니다.

 

따라서 라싸 주변으로 여행을 하실 분들은 서울에서 입고 있던 옷 그대로 가셔도 되지만, 추운 밤을 대비하여 조금 두터운 옷을 준비하시는게 좋습니다.

역시 썬그림과 선글라스 모자는 필수적으로 준비하셔야 합니다.

 

11월이 되면, 남초, EBC, 카일라스 산으로의 관광은 대부분 많은 적설량으로 인하여 어려워 집니다.
하지만 라싸나, 시가체, 장체, 체탕 같은 도시로의 여행은 아직도 많은 매력이 있습니다.

10월 중순이 지나면서 부터 관광객들은 줄어들기 시작하고, 11월이 되면서 호텔, 항공권, 열차표 수급에도 큰 문제없이 준비할 수 있습니다.

 

Tags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